anigreen07_up.gif 

               < 낭만주부네 김장 : 배추포기김치 담그기 >     blueboard_new.gif

          bar_a_2.gif

                                2003. 11.29            
            오늘 농협하나로 김장재료 특별판매전 하는곳에 가서
            배추, 무, 젓갈, 마늘 등을 샀습니다.
            산더미처럼 쌓아놓은 배추는 해남북평에서 가져온 것이라고 합니다.

      
         농협하나로에서 큼직한 배추 열포기 구입                    배추 겉잎을 잘라내기
              


    칼로 반 가르고 중앙에 칼금넣기                             반 가른 배추를 쌓은모습 - 저녁 7시

    
             
 배추를 욕조에 절였어요. (배수마개는 꼭 막기) - 2차절임 시각(저녁 8시)

          

       : 1차로 소금물을 배추에 조금씩 끼엊고 1시간 둔다. (배추잎이 약간 부드럽게 된다)
         2차로 배추잎 사이사이에 굵은소금을 듬뿍 뿌리고 소금물을 줄기속으로  더 부어 절여둔다.
         - 이때 배추 뿌리부분에 칼금을 좀 넣어둔다. (나중에 또 반갈라서 1/4등분 하려고 함)
      < 이번 김장은 강순의식으로 반, 최신애식으로 반을 만들려고 합니다.- 갈치속젓 구입함)
         
친구 생일파티에 갔다가 늦게 들어온 아들이 욕실문을 열더니 깜짝 놀라면서 하는 말
         -  " 배추가 왜 욕조속에 있어요? "   
          배추가 욕조에서 소금물 목욕하고 싶어서 풍덩 빠져버린거죠뭐..  ^^

 

                               < 배추절인 후 다음날 아침 한 일>

        

                       밤동안 두 번정도 뒤적이며 절였더니 어지간히 절여졌네요.
                       칼금낸 부분을  반 쪼개어 조금 더 절여 둠 (1/4포기): 새벽 4시

 

         

                아침 8시 드디어 배추가 목욕?을 하다!  - 욕조에 물 틀어 첫 번째 씻음.

 

     

               두 번째는 큰 통에 옮겨서 샤워기로 샤워시킴. (깨끗한 물로 3회 더 헹궈씻음)
               배추 씻은 후 : -->
 낭만주부 : " 아이구, 허리야~~!! "  

 

      

     다 씻은 배추는 큰 소쿠리에 엎어서 물기를 뺀다.(큰통 아래에 그릇을 하나 엎고 소쿠리를 얹음) 
          - 반 나절 정도 물기를 빼야 된다.

   # 지금 낭만 주부는 허리가 아파서 큼지막한 파스를 한 장 붙이고 있습니다."

 

      

     배추 다 씻어 엎어놓은 후 최신애의 [돼지고기보쌈김치]를 만들어 푸짐하게 아침식사했어요.
      찜기에 그릇을 놓고 통대파를 깔고 삼겹살덩어리를 놓고
      소금을 뿌리고 생강, 양파를 큼직히 썰어 얹고 1시간 찝니다.
      절인 배추잎에 쪄진 삼겹살을 길이로 썰어얹고 돌돌말아 썰었어요.
      무채에 굴도넣고 배추속양념하여 곁들임.

 

< 오후에 3시간 정도 걸려서 속 재료를 다 장만했고 저녁5시부터 양념을 발랐어요>

       

최신애식 양념: 새우젓, 갈치속젓, 찹쌀밥, 멸치액젓 등을 믹서에 갈아넣음. 독일제 채칼로 무채썰기.

 

    

  강순의식 양념 : 마른고추, 마른멸치를 넣음.  콩물과 고구마가루, 찹쌀가루를 넣고 풀을 쑴.
  오스카녹즙기(학독대신 사용)에 마른고추, 마른멸치, 생강, 마늘, 젓갈 등을 갈 수 있었어요.

 

     

     김치속양념을 다 만들어서 절여 물기뺀 배추에 넣기. 무 큼직히 썬것도 사이에 넣음.(저녁 5시경)
         - 왠 아저씨가 열심히 양념을 바르고 있네요.^^

 

      

드디어 김장끝!!! 배추김치 완성!!!! (저녁 6시 경)  세 통에 그득 합니다.- 김치부자되었네요.^^

   # 거의 다 끝나갈 무렵 친정 어머니께서 전화하셨는데 외숙모 부고였어요.
      간암으로 돌아가셨어요. 72세.  
      외숙모는  얼굴이 참 잘 생기시고 요리솜씨가 뛰어나다고 소문났었어요.
      남편과 저를 중매 하셨답니다.
      그래서 설거지하면서 생각했지요.  요리솜씨가 좋아도 죽음앞에서는 별 수 없구나.
      하나님의 뜻을 따라 주님앞에 갈 날을 준비하며 살아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오늘 문상갈겁니다.                  2003. 12. 1

 

        %% 김장담근지 6일째 되었는데 김치가 익어서 엄청 맛있어요!! %%

                      
          
통배추김치 (강순의) : 작년과 마찬가지로 깊은맛의 강선샘 김치- 대만족이예요.

 

                        
            
통배추김치 (최신애) : 여러 가지 재료를 믹서에 걸쭉하게 갈아넣고 만들었는데
                          깊은맛이 나면서도 깔끔한 맛입니다. 색깔이 더 예쁘네요. 참 맛있습니다.

 

                               
          
배추동치미 (강순의)  : 많이 익은 것 같아서 김치냉장고 아래칸에 넣어두었더니
               살얼음이 둥둥 떴네요. 무는 아직 약간 덜익은 것 같아요. 국물맛이 끝내주네요.
               내일 국수삶아 말아먹을까..       
 

                                                              anigreen07_up.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