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green07_up.gif 

                              <2005년 설 명절>  2005년 2월 8~10일

bar_a_2.gif

 

    

                 설날아침에 손자들에게 세배 받으시고  세뱃돈 꺼내시는 아버님과 어머님(79세, 77세)
                 시아버님은 초등교장선생님으로 15년전에 정년퇴임하시고
                 요즘은 교회에 권사, 집사직으로 봉사하시고 경로당에 가셔서 친구분들과 지내십니다.

 

          

                                     설 전날 아침먹고 포항 시댁으로 향했어요.
                      대구-포항간 고속도로가 개통되어 길이 좋았고 빨리갈 수 있었어요.

 

          

                         영천 휴게소에서 잠시 쉬었다가 갔습니다.

         

                                           겨울 논바닥에 짚 뭉치가 많이 있어요.

 

 

           

     어머님께서 며칠전에 장만하여 소금뿌려 꾸득하게 말려두신 상어고기, 가자미, 조기 등을
     팬에서 식용유 두르고 오래 구웠어요.

     점심, 저녁 식사때 국은 고춧가루 들어간 쇠고기무국을 끓였고,
     나물은 콩나물, 시금치나물, 도라지나물, 고사리나물이고, 서울형님 쒀오신 묵으로 만든 묵무침,
     김치, 백김치, 여러가지 생선구운것, 동태포전, 김, 쇠고기불고기, 홀때기밥식해 등이었답니다.
     간식은 배, 사과, 한라봉, 식혜(감주), 노란 콩가루 시루떡, 강정, 곶감, 제가만들어간 밤양갱 이었어요.

 

        

                                      설 전날 밤에 모두 거실에 모여 윷을 놀았습니다.

                  

                       윷판에 전도, 천국, 지옥 자리를 정해두고 하니 정말 재미있었어요.
                           전도 자리에 오면 다른 한 개를 더 합쳐서 나아갑니다.
                           천국 자리에 오면 바로 그 자리에 온 말은 납니다.
                           지옥 자리에 오면 바로 그 자리에 온 말은 죽습니다.
             

 

                

                        설날 아침식사 하기전에 설날감사예배를 드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 아직 덜 모였어요.
                   (온 가족이 예수님 믿기 때문에 제사는 안함.)
                 맨 오른쪽 학생은 윗동서(남편의 형수)네 아들인데 이번에 고려대 의과대학에 합격했답니다.
                 누나는 성균관대 약대 3학년올라갑니다.  
                  아주버님은 경기도 중학교 교장선생님이시고 제 윗동서는 초등 선생님입니다.
                   교사, 의사, 약사 모두 "사"자가 붙었습니다.

 

                         

                                        예배 후 새배를 하고 식사를 했답니다.

           

           

                     

 

          

                        플루우트 연주실력을 뽐내는 아랫동서네 아들 (5학년 올라감)
                              - 다재다능 하답니다.
       축구, 스키, 검도, 태권도, 스케이트 등을 수준급으로 배웠고 스케이트 경북도체전에 초등 선수도 했어요.
       공부, 달리기도 잘 하고 한자검정고시, 영어 회화 도 잘 하고 피아노, 플루우트도 잘 연주한답니다.
       금강산, 일본, 필리핀을 다녀왔고 이번 크리스마스때에는 백화점식당 연주홀에서 플루우트 연주도 했다고 함.
        

                설날 아침식사 후 도련님(남편 동생분)이 아들 플루트 연주를 도와주고 있어요.
                도련님은 포항의 현대자동차 계열회사의 과장입니다.


 

           

                   설날 아침먹고 여유시간에 사촌끼리 이불위에서 윷을 노네요.^^ 귀가 닮았다!

       

        

             설날 점심은 떡국으로 11시 30분에 차려먹고,
         큰댁에 잠깐 들렀다가 나오는 길에 동해안 화진휴게소에 놀러갔어요. 큰댁에서 15분 거리.

     

                         휴게소 뒷편에 화진해수욕장이 있고 겨울바다가 펼쳐져 있었어요.

     

      

                           바다를 배경으로 기념사진도 찍었어요.

     

                              휴게소내에서 어묵, 꿀차 등을 사 먹었어요.

     

                                     왠 아줌마지? ^^

 

        

          설날 저녁은 흥해시장에서 갓 떠온 싱싱한 회로 식사를 했어요.
          도다리(광어) 등 횟감 2kg에 5만원어치 사와서 집에서 배 채썰어 깔고 실파 송송 썰어얹어
          초장섞어 모두 실컷 먹었답니다.

 

        

                설 다음날 돌아오는 아침길에 눈이 곳곳에 내린것이 보입니다. (8시 30분~9시 50분)

                     친정에 10시경에 도착했어요.

            

                                     친정 아버지께서 쓰신 성구를 보시는 어머니

          

                                           친정 아버지와 어머니 (68세 동갑)

 

       

                                   외손자와 함께 사진을 찍으시고
                                     점심식사를 차려주셨어요.
                        먹고나서 설겆이 하지말고 가라고 하셔서 그냥 집으로 왔답니다.
                        (시댁에서는 설겆이 깨끗이 하고 왔죠. 이게 친정과 시댁의 다른점..^^)

                             

                                 친정 아버지께서 쓰신 붓글씨 성구를 얻어왔어요

                 왼쪽의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자는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요한복음 11장 25~26절)
                 이 성경말씀은 재작년에 101세로 돌아가신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시기 보름전에                  
                 누워서 꼼짝 못하시던 분이 갑자기 큰 소리로 요한복음 장'절까지 외우신 구절이라고 합니다.
                 완전히 성령님께서 역사하셔서 그렇게 하신것이라고 합니다.
                 그당시 외할머니께서는 살이 다 빠져서 미이라처럼 되신 쇠약한 상태였답니다.
                 너무 큰소리로 외치셔서 수발하시던 외숙모님(80대. 권사님)께서 깜짝놀라셨다고 합니다.
                 의미있는구절이라서 아버지께서 많이 쓰셨고, 친척분에게도 나눠주셨답니다.
                 제 친정쪽 작은아버지께서는 "네가 믿느냐?" 이구절이 제일 중요하다고 하셨답니다. ^^

 

       

                               설 명절 후 얻어온 음식들이 엄청나게 많았어요.^^

      시댁; 된장2, 고추장, 참기름2, 떡국2, 구운 생선, 배, 사과, 생선(홀때기)을 넣고 만든 밥식해,
              찐쌀로 튀겨만든 오꼬시(강정), 검은깨와 쥐눈이콩을 볶아갈은 가루(검은머리에 좋음)2봉.
      작은 시누이; 찹쌀 10kg -정미소를 합니다.
      윗 동서; 묵, 떡2, 곶감
      친정(작은 고모); 계란, 메추리알3팩
 

 

                                    

                 집에 도착해서 짐 정리 후 텔레비젼을 트니 박주영선수가 나와서 간증을 합니다.

                   

                                                  축구선수 박주영

                            

 

            

 

 

                               

 

 

                         

                                    인순이의 찬양 - [어메이징 그레이스]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와
                                잃었던 생명 찾았고, 광명을 얻었네

 

 

 

 

 

 

 

flower2c.gif         anigreen07_up.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