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도예전

 

 

           

                                        <생활도예>

           대형접시를 도자기 흙으로 쌓아 만든 후에 하루 말린다.
            낙엽을 꼭꼭 눌러 붙인 후 화장토를 붓으로 하얗게 바르고
         좀 말린 후 뒤집어 다듬은 후 굽을 달고 다시 판대기를 하나 올리고 뒤집는다.
                  낙엽을 떼낸다.  -> 낙엽 문양이 나온다.  
    가마에 가져가서 초벌구이 후, 유약을 바르고,  2차구이(1,200도)를 하면 [낙엽문양이 나는 접시]가 된다.

 

 

 

 

 

           

        생활도예 전시장에 작품옆에 세울 '도자기 만드는 모습 회원들사진'을
                      컴출력 후 자르고 코팅해서 또 자르고, 
                 마분지로 삼각기둥을 호스킷으로 찍어 만든 후,  
                            양면테잎으로 붙인다.
 

 

 

 

 

 

      

                             <흙향기 생활도예전>

             기간; 10월 27일 (금)~ 11월 2일 (목)  
             전시시간; 오전 11시~오후 6시
             장소; 메트로갤러리(대구 지하철 2호선 용산역 지하 1층 전시장)
                    
  (성서홈플러스 지하 3층 주차장에서 바로 뒤쪽으로 나가면 연결됨)

        엄청 좋은 작품들이 많이 전시됩니다. 약간은 판매도 합니다.
        전문도예가전시회보다 더 좋은 작품들이 많습니다. 구경오세요.
        타 시도에서 찾아오셔도 지하철만 타면 되기 때문에 찾기쉽습니다.
     
 (KTX타면 서울에서 대구까지 2시간정도 걸림. 역에서 바로 지하철타고 전시장까지 25분정도걸림)

                - 생활정보지, 방송사, 신문사 전시회안내광도도 낼 예정입니다.   

 

 

 

 

                             

                       [흙향기]전  카달로그 겸 2007년도 탁상달력이 나왔다.

                                      초대할 분들께 발송하거나 선물로 드린다.

                                

                                    뒷면에 회원들 작품사진이 실렸다.

 

                                    2006년 10월 27일 (금) ~ 11월 2일 (목)
                    대구지하철 2호선 용산역 지하 1층 갤러리 전시 (성서홈플러스 지하 3층과 연결됨)
                                            오전 11시~오후 6시 전시

 

 

 

  

     

   아침 9시 반에 나와서 가져온 작품들을 카트기에 담아 전시장에 끌고와서 박스에서 꺼내어 가장자리에 모아두었다.
      책상, 정육면체 전시대를 카트기에 담아 끙끙 밀어끌고 모두 내린 후, 제자리에 밀면서 배치하였다.

   흰 천을 두마 정도씩 잘라서 책상에 덮어깔고 옆에 처진 부분을 뒤로 돌려감싸고 호스킷으로 3번 찍어 고정했다.

       

                      나무전시대위에는 흰 모조지가위나 칼로 잘라서 윗면에 깔았다.

     

           각자 자기가 전시하고 싶은 자리 앞에 작품들을 갖다놓는다.
           전시대 꾸미기가 끝나면 위에 올린다.   =>

   선생님이 지시하는대로 전체적으로 위치를 많이 이동시킨다. ; " 이 작품은 저쪽으로 옮기세요!" 등..
           자신의 작품 위치가 확정되었으면 올려서 조화롭게 배치한다.
      작품명과 만든사람 이름적힌 메모를 오른쪽 앞쪽에 스카치테잎을 감아말아붙인다.
           뚜껑같은 깨지기 쉬운 것을 스카치테잎으로 고정시킨다.
           물을 받아 (+플라스틱대야) 화병이나 분수대에 채운다.

     

                                            늘어진 선을 떼낸다.

                    

                          조명등 위치를 바꾸고 작품마다 조명이 비춰지게 한다.

   

 

 

 

 

               

                                                맞춤 대형 떡 케이크

   

                과자, 음료수, 쥬스, 녹차 등으로 다과를 한차례한 후 (종이컵),
       떡케이크, 샴페인 (+종이컵, 젓가락, 종이접시)으로 생활도자기 회원전시회오픈을 자축했다.

   

             전시작업이 다 끝나고 나니 오후 3시경이 되었다.  다리가 많이 아프고 피곤했다.

   

 

  

 

 

 

               

                                                        분수대

           

                                             오직예수 화병 외

                          

                               포도투각 - "주는 포도나무 우리는 그 가지"

   

                                                       각종 접시와  워머

        

                                                       5인 다기세트

 

 

 

 

   

       전시작품은 100여점 (회원 25명)이고 작품수준이 전문가보다 뒤지지 않고 굉장히 다양하고 볼 것이 많다.

   

                 조명이 좀 어두운 것같은데 작품이 많고 정말 훌륭한 전시회다.  모두 구경오세요.

   

                     용산역지하철에 다니던 사람들이 벌써 작품구경하러 전시장에 들어왔다.

                              (어린이들은 작품에 손을대고 깰까봐 좀 걱정스럽다)

 

 

 

  

 

      

       

                                                             다기셋트

      

                                                          다기셋트 2

   

                                  50대 후반의 왕언니 회원님이 만든 다기셋트랍니다.

  

 

              

                                                      올망졸망 작은 화분들

    

                                                             접시들

 

 

                                              [흙향기 도예전]

                     대구 지하철 2호선 용산역 내   1층 전시장
                  10월 27~11월 2일 (목) 까지. (오전 11시~오후 6시)

              (성서 홈플러스 지하 3층에서 곧바로 걸어나가면 됩니다)

 

  

 

  

           

 

 

 

 

 

       

 

     

 

       

 

      

                                    가루녹차를 타 먹는 다완 (찻사발)

                    

 

   

 

                 

 

 

 

 

                   

                                       제목 ;  첫날밤

                

 

       

 

   

 

       

        

 

                  

  

    

                                       관람오신분들이 사진들을 구경하고 있다.

   

                회원들 도자기 평소에 만드는 모습과 제작과정을 사진으로 찍어 붙여두었다.

     

 

         

 

   

 

        

 

       가가가가가

                           

 

                                              [흙향기 도예전]

                           대구 지하철 2호선 용산역 내  1층 전시장
                  10월 27~11월 2일 (목) 까지. (오전 11시~오후 6시)

                  (성서 홈플러스 지하 3층에서 곧바로 걸어나가면 됩니다)

 

   

 

 

 

 

 

 

 

 

 

 

 krkrk

 rkrkrkkrkrk

          

                          전시회가 성공적으로 잘 끝났습니다.
                대구텔레비전방송국에서 나와서 전시회를 찍어갔습니다.
    다음주 월요일 대구방송(TBC) 에 아침 일찍 방송됩니다. 7시 40분부터 8시 10분 까지.

 

 

 

 

  

              제가 속한 교구 목사님과 여전도사님께서 전시회를 구경오셨습니다.
                          방명록에도 좋은 글을 남겨주셨습니다.

 

 

                

             뒤늦게 신학을 하셔서 이번에 목사안수를 받으신 부목사님이십니다.
                  영국유학을 3년 다녀오신 실력있는 목사님이십니다.

                

          제 친정쪽 교회의 집사님으로 계시다가 저희교회에 여전도사님으로 부임해오신
                너무 자상하시고 아름다우신 여전도사님이십니다.

 

        

 

 

 

   

      꽃집을 하는 (강대상 꽃과 나무장식을 담당하심) 집사님께서 교회의 부탁으로 화분을 갖고 오셨다가
           집사님들과 다과를 나누며 담소를 하고 계십니다.
        대형마트에서도 꽃과 화분을 파니 경영이 점점 더 힘들어간다면서 불평을 하셨다.

 

 

        

         같은 예친(예수님의 친척들; 구역)에 속한 집사님두분이 화분을 가지고 방문해주셨어요.
                전시장 옆 식당에서 돌솥비빔밥으로 점심대접을 해드렸답니다.

 

         

 

               

 

 

 

     

 

 

 

 

 

 

 

 

 

                     

                          전시회가 성공적으로 잘 끝났습니다.
                대구텔레비전방송국에서 나와서 전시회를 취재해갔습니다.
    다음주 월요일 (11월 6일) 대구방송(TBC) 에 아침 일찍 방송됩니다. 7시 40분부터 8시 10분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