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적십자 봉사단 양로원 방문 ]     

 

                 어린이 적십자 봉사단 지도교사인 남편이
           토요일 오후에 학생들을 데리고 사할린 교포 양로원을 방문했어요.

 

                    리코더 연주

  

                                 오카리나 연주,  
                            할아버지 할머니께 드리는 편지 읽기

 

                                       운동회때 연습했던 태권무용

 

             국악부에서 찬조출연했는데 큰 거문고를 대형 버스에 실어 이곳까지 가져왔답니다.

  

                        대구 학생 국악 연주 발표회에서 1등한 팀입니다.

 

       (버스가 국악부 학생들과 거문고를 학교에서 안싣고 출발했다가
           되돌아와서 태우고 가는 헤프닝이 있었습니다. ^^ )

 

        토요일 오전 수업끝나고 점심먹고 화장하고 한복 갈아입고 하느라고

              국악부학생들이 미처 차를 못타고 말았답니다.

 

      

                             모두 구경 하고 있습니다.

  

                                     돈 타령을 부르고 있습니다.

  

             " 돈, 돈, 돈, 돈, 이리 오너라~~~~~~~~~~~~!! ♬♪ ^^"

   

 

  

                 창 부르는것을 취미로 한 어머니들도 찬조출연했습니다.

 

 

 

 식혜, 요구르트, 과자, 귤, 바나나, 과자, 백설기, 송편 등 준비해 간 것으로 어르신들을 대접하고
         학생들도 함께 먹으면서 어깨도 주물러드리고 얘기도 나누었습니다.

                        다과회를 베풀면서 또 한번 엥콜 공연을 합니다.

 

                       어머니들도 또 앵콜 공연을 했습니다.

       * 청와대 어린이 신문에 남편이 보낸 이 기사가 실렸답니다.

         원장님께서 IMF때보다도 위문을 덜 온다고 하더랍니다.
         년말 년시에 불우한 이웃을 돌보는 착한 사람이 됩시다.
          
  (저도 잘 못하지만서도... 교회에서 불우이웃돕는 구제헌금  매월 몇만원씩 하고있고,
           시장가서 바닥에 음악틀고 기어다니는 불구자분들을 보면 1천원씩 통에 넣긴 합니다. ^^ )